인턴들의 생생한 생활 수기

[2020년 2월 5주차] 박혜민 사원 - 갈림길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까마 (122.♡.232.75) 댓글 0건 조회 229회 작성일 20-02-29 20:16

본문

#초콜릿

초콜릿을 먹는다.

스트레스를 받는다.

무엇인가를 쫓고 있는데 찾지 못한다.

다시 달달함을 입 안에 채운다.

잠시 기분이 좋아진다.

다시 나의 기분은 가라앉는다.

어쩔줄 몰라하여 쌓인 감정들은 내 눈치를 본다.

감정은 왈칵 쏟아진다.

다 지나간 감정이라 생각했는데.

지나가지 못하고,

다시금 초콜릿을 먹는다.

모든 감정을 초콜릿에 기댄다.

입 안의 달달함에 집중한다.

#ON THE WAY

모든 일에는 좋은 점만 있지도,

나쁜 점만 있지도 않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.

불행하고 끔찍한 순간이 있다면

행복하고 하늘을 날 수 있을 만큼 즐거운 시간도 존재한다.

그렇지만 길 한 가운데서 행복을 추구할 수 있을까,

나름대로 나는 지름길도 찾아보고, 도움도 청해보고, 다른 대안까지 생각해본다.

하지만 나는 길의 중간쯤에서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.

길 한복판에서

나를 조급하게 하는 이도,

나를 허무하게 만드는 이도,

그저 길을 내주지 않고, 오히려 길 중간에서 나를 비웃는다.

웃으며 옆길로 비켜가는 방법을 배운다.

#까마인디아인턴수기 #까마그룹 #까마인턴수기 #인턴수기 #갈림길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